日本酒研究会

[니혼슈 칼럼 14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14 레이메이 (黎明、れいめい)

登録日:23-01-30 12:52  照会:4,713
소주韓잔 사케日잔 ‐ 14

레이메이 (黎明, れいめい) 

 - 오키나와현 우루마시 (沖縄県 うるま市)
 - 일본 최남단 니혼슈 양조장
 - 오키나와의 유일한 양조장
 - 고마운 지인의 선물로 쓰는 칼럼 1편

제가 일본에서 생활하면서, 니혼슈(日本酒)를 좋아하고, 조금 안다는 것이 알려져서 주위의 아주 감사한 지인들이 출장길이나, 여행길에서 그 동네에서만 만날 수 있는 니혼슈를 자주 선물해온다. 

그때마다, 꼭 좋은 칼럼으로 보답한다고 대답하는데 그 1편이 될듯하다. 
선물도 선물이지만, 그 알콜보다도 진한 우정과 배려가 너무 감사해서 가능하면 칼럼으로 게재하려고 한다. 

지인 덕분에 입수한 이번에는 전혀 니혼슈(日本酒)의 이미지가 없는 오키나와(沖縄)에서 유일하게 생산되는 니혼슈를 소개하고자 한다. 


7474b2fa23209feeeef19287e0fffe32_4.jpg



오키나와(沖縄)는 일본 최남단의 도도부현(都道府県)이며, 에메랄드 빛 바다를 가진 일본의 남국 리조트 휴양지이다. 술은 일반적으로 아와모리(泡盛)라는 술 장르가 아주 유명하고 메인 생산지이며, 일본인에게도 오키나와의 술이라고 하면, 바로 아와모리를 떠올린다. 물론 오키나와의 지역 맥주인 오리온 맥주(オリオンビール)도 빠뜨릴 수는 없다. 

아와모리의 재료는 태국 쌀(タイ米)이며, 2차원료를 사용하지 않고, 오키나와가 발상지라고 일컬어지는 흑누룩균(黒麹菌)으로 만든 쌀누룩으로 빚어서 단식증류(単式蒸溜)한 술이고, 일반 일본 소주들은 알콜 도수가 대략 25도인데, 아와모리는 30도 이상이 기본이고, 45도, 60도까지도 있다. 

단식증류는 간단히 말해서, 1번만 증류해서 얻어진 술인데, 아무래도 연속식 보다는 맛이 깔끔하다기 보다는 원료자체의 향이 강하며, 과음을 하면 다음날 많이 힘든 경우가 많다. 

일본 4대섬을 중심으로 하는 본토의 기후와는 전혀 다른 아열대 기후인 오키나와에서는 이런 증류주가 생산에 용이하다. 

그런 오키나와에서 양조주인 니혼슈를 만들어내고 있어, 많은 주목을 끌고 있는데, 그 주인공이 바로 레이메이(黎明)다. 우리 말로 읽으면 여명이 된다. 

오키나와현(沖縄県)의 현청 소재지인 나하시(那覇市)에서 차로 북쪽으로 1시간 가량 떨어진 우루마시(うるま市)라는 곳의 타이코쿠 주조(泰石酒造) 에서 생산하고 있다. 
1952년에 창업했으며, 처음에는 오키나와의 주일 미군에 납품하기위한 양조장이었다.

창업자인 야스다 시게후미(安田 繁史)가 1967년에 니혼슈 제조를 시작해, 현재는 2대째인 야스다 타이지(安田 泰治)가 양조하고 있다. 

오키나와에는 고도의 정미(精米)가 가능한 시설이 없기 때문에, 정미된 쌀을 큐슈(九州)나 혼슈(本州)에서 일부러 가져와야 하고, 물은 니혼슈를 양조할만한 적합한 물이 없어서, 천연수를 연수(軟水) 처리해서 사용하고 있는 등 오키나와에서의 니혼슈 양조는 고난의 연속이다. 

그리고, 일반적으로 니혼슈는 초가을에서 겨울사이에 양조를 한다. 그런데, 연간 평균 기온이 20도 전후인 오키나와에서 그 제조 환경을 만들지 않으면, 니혼슈를 빚어낼수가 없다. 그래서 술이 양조되는 통과 저장탱크 바깥쪽에 찬물로 계속 돌려서 온도를 15도 이하로 유지한다. 그 방법을 30여년간 계속 이어오고 있다. 

그리고 오키나와 내에는 니혼슈 제조에 있어서, 정보교환할 업자가 없고, 본토와는 다른 아열대 기후에 속하는 오키나와에서 단순히 니혼슈를 만들고자하는 열정에 의존해서 만들기에, 이 술을 만나게 된다면, 맛보다도 그 열정과 의지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마셔야 할듯하다. 

다만, 창업자인 야스다 시게후미(安田 繁史)는 니혼슈만을 제조하기 위해서 전력을 쏟았다기 보다는 니혼슈도 만드는 생각을 가진 듯하다. 이와테 대학(岩手大学)에서 농예화학 (農芸化学)을 전공하고, 기술자로서의 자존심을 오키나와의 땅에 심었다고 볼 수 있다. 

니혼슈를 비롯해, 아와모리(泡盛), 갑류 소주(甲類焼酎), 미린, 혼성주(リキュール)까지 총 5개의 주류제조면허를 취득했기 때문이다. 

오키나와는 의외로 높은산이 없고, 평지로 이어져 있어, 바다를 배경으로 한 일출과 일몰이 아주 이쁘다. 

일반적으로는 온나손(恩納村), 챠탄(北谷) 등 서쪽지역에 관광지 및 리조트가 많이 몰려있고, 이 타이코쿠 주조(泰石酒造)가 있는 우루마시(うるま市)는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동쪽해안을 바라보며, 아침에 떠오르는 남국의 일출 즉 여명을 보면서 네이밍을 하지 않았을까 추측해봤지만, 실제는 달랐다. 

1965년에 나가사키현(長崎県)의 이사하야시(諫早市)의 어느 양조장과 기술제휴를 맺고, 니혼슈 만들기를 시작했는데, 그 양조장의 이름이 바로 레이메이(여명) 주조(黎明酒造)였다. 여기에서 그대로 네이밍을 한것으로 보인다. 

솔직히 그 열정은 이해하나, 니혼슈의 관점에서 보면 그렇게 맛있다고는 할 수 없는 술이다. 그런데 최근 2020년에 새로운 니혼슈의 라인업을 출시했다. 정미비율은 70%이고, 주조호적미(酒造好適米)는 큐슈산(九州産) 히노히카리(ヒノヒカリ)를 썼다고 한다. 

이 술의 이름을 츄라사키(美ら酒)라고 명명했으며, 츄라(美ら)는 오키나와 방언으로 아름답다는 뜻을 가지고 있고, 사키는 사케(酒)라는 글자의 발음에 다소 변형을 준 듯하다. 

바닷가의 곶을 뜻하는 사키(崎)의 의미를 부여하려 한것인지, 오키나와의 또 다른 방언인지는 모르겠지만, 네이밍이 상당히 잘된 듯 하다. 

오키나와에 가보면 가장 유명한 수족관으로 츄라우미 수족관(美ら海水族館)이 있고, 거기 바로 옆에 비세자키(備瀬崎)가 있다. 즉, 오키나와에 가면 츄라와 사키는 아주 쉽게 접할수 있고, 금방 연상되는 단어의 합성인 것이다. 

오키나와의 전통 돼지요리인 라프테(ラフテー), 시마 두부, 대만요리 등과도 잘어울린다고 한다. 

참고로, 오키나와에만 한정적으로 판매되는 오리온 맥주(オリオンビール)도 있는데, 더운 날씨에 니혼슈가 그렇게 구미가 당겨지지는 않겠지만, 상기의 스토리를 봐서라도 한 잔 정도는 권해본다. 

*******************

본 홈페이지의 편집 제약상 사진 편집이나, 인용사진 표현이나 본문의 편집 방향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게 되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일목요연하게 리스트화 되어 있는 사이트가 하기에 잘 정리되어 있으니, 참고 하시면 많은 도움이 되실겁니다. 

https://brunch.co.kr/@jemisama-sake



무단도용시 법적처벌을 받을수 있습니다.

コメント


 


TOTAL 98 

NO 件名 会社名 日付 照会
공지 [니혼슈 칼럼 프롤로그] 소주韓잔 사케日잔-프롤로그 관리자 2022-11-01 3594
98 [니혼슈 칼럼 78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75 데와자쿠라 (出羽桜, でわざくら) 니혼슈동호회 2024-02-25 90
97 [니혼슈 칼럼 77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74 사와야 마츠모토 (澤屋まつもと, さわやまつも… 니혼슈동호회 2024-02-17 237
96 [니혼슈 칼럼 76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73 야마모토 (山本, やまもと) 니혼슈동호회 2024-02-09 294
95 [니혼슈 칼럼 75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72 택시드라이버 (タクシードライバー) 니혼슈동호회 2024-02-04 234
94 [니혼슈 칼럼 74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71 오제노유키도케 (尾瀬の雪どけ, おぜのゆきどけ 니혼슈동호회 2024-01-31 329
93 [니혼슈 칼럼 73회] - 사케의 기초 3 (주조호적미) 니혼슈동호회 2024-01-24 349
92 [니혼슈 칼럼 72회] - 사케의 기초 2 (특정명칭주) 니혼슈동호회 2024-01-20 380
91 [니혼슈 칼럼 71회] - 사케의 기초 1 (사케의 정의) 니혼슈동호회 2024-01-15 338
90 [니혼슈 칼럼 70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70 하네야 (羽根屋, はねや) 니혼슈동호회 2024-01-09 447
89 [니혼슈 칼럼 69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69 하쿠라쿠세이 (伯楽星, はくらくせい) 니혼슈동호회 2023-12-29 586
88 [니혼슈 칼럼 68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68 각키마사무네 (楽器正宗, がっきまさむね) 니혼슈동호회 2023-12-26 720
87 [니혼슈 칼럼 67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67 마츠노츠카사 (松の司, まつのつかさ) 니혼슈동호회 2023-12-20 685
86 [니혼슈 칼럼 66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66 사케히토스지 (酒一筋, さけひとすじ) 니혼슈동호회 2023-12-15 804
85 [니혼슈 칼럼 65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65 하루시카 (春鹿, はるしか) 니혼슈동호회 2023-12-12 1046
84 [니혼슈 칼럼 64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64 시치혼야리 (七本鎗, しちほんやり) 니혼슈동호회 2023-11-28 965
83 [니혼슈 칼럼 63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63 우라카스미 (浦霞, うらかすみ) 니혼슈동호회 2023-11-21 819
82 [니혼슈 칼럼 62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62 사와노이 (澤乃井, さわのい) 니혼슈동호회 2023-11-17 1142
81 [니혼슈 칼럼 61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61 와카나미 (若波, わかなみ) 니혼슈동호회 2023-11-09 1419
80 [니혼슈 칼럼 60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60 마스미(真澄, ますみ) 니혼슈동호회 2023-11-05 1247
79 [니혼슈 칼럼 59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59 카쿠레이(鶴齢, かくれい) 니혼슈동호회 2023-10-29 936
78 [니혼슈 칼럼 58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58 스이게이(酔鯨, すいげい) 니혼슈동호회 2023-10-22 1050
77 [니혼슈 칼럼 57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57 쿠로우시(黒牛, くろうし) 니혼슈동호회 2023-10-15 1342
76 [니혼슈 칼럼 56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56 텐타카(天鷹, てんたか) 니혼슈동호회 2023-10-10 1709
75 [니혼슈 칼럼 55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55 시치다(七田, しちだ) 니혼슈동호회 2023-10-03 1850
74 [니혼슈 칼럼 54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54 키타노니시키(北の錦, きたのにしき) 니혼슈동호회 2023-09-30 1882
73 [니혼슈 칼럼 53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53 기쿄(義侠, ぎきょう) 니혼슈동호회 2023-09-24 2578
72 [니혼슈 칼럼 52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52 호라이(蓬莱, ほうらい) 니혼슈동호회 2023-09-18 2594
71 [니혼슈 칼럼 51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51 쿠도키죠즈(くどき上手, くどきじょうず) 니혼슈동호회 2023-09-13 2606
70 [니혼슈 칼럼 50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50 니와노 우구이스(庭のうぐいす, にわのうぐい… 니혼슈동호회 2023-09-06 4007
69 [니혼슈 칼럼 49회] 소주韓잔 사케日잔 - 49 텐비 (天美, てんび) 니혼슈동호회 2023-08-31 3980
 1  2  3  4